[2015 동아시아 문화도시 청주 폐막식에 가다.]


2015년 12월 23일(수) 청주 라마다플라자 3층 그랜드볼륨에서 2015 동아시아 문화도시 청주 폐막식이 열렸습니다.


동아시아 문화도시란 한중일 문화장관 회의를 통해 매년 각 나라별로 대표 문화도시를 선정하여 상호간 문화교류를 통해 문화장벽을 없애고 문화감동, 문화나눔, 문화행복을 펼치는 사업입니다.


2014년에는 광주와 취안저우시, 요코하마시가 선정되었고 올해 2015년 청주시와 칭다오시, 니가타시가 선정되었습니다.


내년 2016년에는 제주도와 닝보시, 나라시가 선정되어 동아시아 문화도시 행사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동아시아 문화도시 청주의 주요 행사로선 BBB 코리아 MOU, 청주예술제 축하공연, 두꺼비와 생명콘서트, 동아시아 문자와 문화 서예대전, 아시아 예술제, 젓가락 페스티벌 등이 열렸습니다.


총 4막으로 진행된 이번 폐막식에서는 청주시립국악단, CYL 어린이예술단, 울림, 청주시 스트릿댄스 K-POP 전문 공연팀, 임지형&광주현대무용단, 신동예술대학 가무단, 류토소차쿠 악단, 국악소녀 송소희양이 공연을 하였습니다.


1막 움트다에서는 그동안의 동아시아 문화도시 하이라이트 영상을 상영하고 청주시립국악단의 국악 공연과 CYL 어린이예술단의 율동, 2막 꽃피다에서는 울림과 스트릿댄스팀의 합동공연과 미디어퍼포먼스 닷밀팀의 공연이 진행되었습니다.


3막 열매맺다는 산동예술대학 가무단의 가무와 류토소치쿠 악단의 노래, 임지형&광주현대무용단의 무용 공연이 열렸습니다.


4막 함께가다에서는 국악소녀 송소희의 국악 공연과 청주시, 칭다오시, 니가타시 문화도시 3국의 공동선언문 채택이 진행되며 지속적인 문화교류를 다짐했습니다.


송소희양의 축하공연 후 합창을 통해 행사가 마무리되었습니다.


























청주시는 지난 3월 9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이번 12월 23일 폐막식까지 약 9개월 간의 시간동안 많은 시민들이 행사장에 참여하였으며 한국, 중국, 일본 세 나라가 어우러지고 동아시아 문화도시 청주 행사를 통해 2015년 올해 청주시와 칭다오시, 니가타시 다채로운 행사가 열릴 수 있었습니다.


동아시아 문화도시 청주를 통해 생명문화도시라는 청주의 상징성을 얻으며 청주가 한층 성장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상 청주시 블로그 기자단 김덕용 기자였습니다.







Posted by 청주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