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봄!봄! 봄이 왔어요.

매섭던 추위도 이제는 저 멀리 남쪽으로 부터 달려오는 봄바람에 밀려 나겠지요

 

1년을 12절기와 12중기로 나누어 보통 24절기라 하는데요.

절기는 1달 중 월초에 해당하며, 중기는 월중에 해당한답니다.

 

立春大吉(입춘대길).建陽多慶(건양다경) 대문에 붙여진 이런 글귀를 많이 보셨지요?







24절기에는 첫 절기로 봄이 시작되는 입춘이 2월4일로 다가 왔는데요.

청주 향교에서 입춘을 알리는 立春大吉(입춘대길).建陽多慶(건양다경)

봄이 시작되니 크게 길하고 경사스러운 일이 많이 생기기를 기원하는 향교 전교님과

유림 어르신들이 입춘첩을 붙이시며 陰(음)이었던 겨울 동안의 묵은공기와

나뿐 액운을 몰아내고 봄의 양기와 복이 들어오라는 壁邪(벽사)의 의미로 붙이는 것이 랍니다.

 

입춘첩으로  이미 향기로운 봄은 이미  모두의 마음속에 와 있지요.







유림들은  합심하여 정성스레 입춘첩을 붙이고 계십니다.

24절기의 첫 봄을 알리는 입춘을 시작으로  우수·경칩·춘분·청명·곡우·입하·소만·

망종·하지·소서·대서·입추·처서·백로·추분·한로·상강·입동·소설·대설·동지·소한,

그리고 겨울의 매듭을 짓는 대한의 24절기가 있습니다.







방송국에서도 촬영을 나왔네요.

희망의 봄이 오는것을  알리려고 오셨네요.

24절기는 중국의 계절을 기준으로 했다는데요.

때문에 한국의 기후에 꼭 들어맞지는 않는다고  하기도 하구요.

 

또한 날짜가 경도에 따라 변하므로 매년 양력은 같지만 음력은 달라지며

음력 날짜가 계절과 차이가 많이 날 때는 윤달을 넣어 계절과 맞게 조정하고 있답니다.







그외 한식·단오·삼복·추석 등은 한국에서 오래전부터 사용해오던 절기랍니다.

이제 입춘첩을 다 붙인것 같습니다.






전교님의 말씀이 올 한해는"만사가 형통하고 건강한 한해가 되라"고 하셨습니다






유치원 어린이들도 참여했는데요.

우리의 민속 24절기 풍습을 배우기 위해 유림 어르신들에게 가르침을 받고 

우리 고유의 전통 절기를 배워보는 유익한 시간이 되었답니다.

어린이들도  우리고유의 전통 절기를 이어가겠지요.






2016년 24절기의 첫 입춘 ~~ 희망~~의 출발~~입니다.







입춘첩도 끝나고  대문을 활짝 열어 제치고 봄을 맞이 합니다.

어서어서~ 들어오시라고요.

우리조상에게 입춘은 매우 의미가 깊은 절기중의 하나였답니다.

한해의 농사를 시작하는 첫 절기라 농경사회에서는 한해의 길흉을 따져보고 액운을 막고자 하는

의미가 컸답니다. 







계곡에서 불어오는 봄바람에 벌써 개울가의 버들강아지는 보드라운 꽃을 피워내고 있네요.

하우스의 꽃들도 활짝 웃는 모습으로 화려함을 맘껏 뽐내고 있구요.

첫 입춘을 시작으로 좋은 일만 가득할겁니다.












Posted by 청주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