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용두사지 철당간

아마 청주사는 사람들중에 철당간 모르는 사람 없을꺼에요~

타 지역 사람들도 철당간은 많이 들어봤다고 해요~

 

학창시절 철당간은 만남의 장소로만 이용했었는데~

철당간은 청주의 유일한 국보(제41호, 지정년월일 1962.12.20)에요

 


 

 

당간은 사찰의 상징인 당기를 걸기 위한 시설로 우리나라에만 존재하는 독특한 문화유산이며

불교가 들어오기 이전에 신앙의 중시이 되었던 솟대가 불교문화에 흡수되어 조형된 것이에요

 

용두사의 창건과 폐사에 대한 문헌기록이 없으며

단지 당간기에는 당간을 만들게 된 이유와 과정 등 당간을 세우는데 참여한 사람들의 관직인 학원경과 학원낭중의 이름이 있고

옛 청주인들의 넓은 포용력과 쇠를 녹여 철통을 만들고 돌을 다듬던

그들의 눈물과 땀을 흘려 이룩한 고려초기의 상황을 어느정도 알려주고 있어요



 

 

 

 

 

용두사지 철당간 밑에서 세번째 철통에 양각으로 새겨진 당간기를 보면

건립연대를 준풍3년(고려 광종 13년, 962년) 이라 기록하고 있어요

 


 

 

 

 

철당간의 당간지주는 아래는 넓고 위가 좁은 전형적인 양식으로 지주의 상단부 안쪽에 홈을 파고 철제 고리를 연결하여

두 지주 사이에 있는 당간을 지탱하도록 하였는데

두 지주 가운데 하나는 통일신라시대의 조성수법을 보여주고 있어

용두사의 창건시기를 통일신라시대로 올려 볼 수 있는 단서가 되고 있대요





 

 

 

 

당간기에 의하면 고려 초 청주의 대표적 호족인 김예종, 김희일 형제 양가의 발원에 의하여 세워졌고

30단 철통으로 60척(18.9m)으로 세웠으나 현재는 20단의 철통과 40척(12.6m)의 당간이 보존되어 있으며

당시 사정으로는 결코 쉽지 않은 공역이고 큰일이지만 불심으로 가득했던 옛 청주인들은 거대한 사업을 이룩한 것이에요




 


 

철당간에 대해 궁금할 때에는 문화관광 해설,안내를 들으면 도움이 되요~

역사,문화적 가치를 자세히 설명해 드리니 설명을 듣고 궁금한 점은 물어보셔도 되겠죠?






 

 

 

신라시대 이후 사찰의 건립과 동시에 많은 당간이 설치되었으나 대게 석조로 된 지주만 남아있고 당간은 없어졌어요.

철당간으로는 보물 제 256호인 공주 갑사의 철당간과

경기유형문화재 제39호인 칠장사 당간,

이 용두사지 철당간 3개만이 남아있어요




 

 
또한 이 철당간과 관련된 일화가 다음과 같이 전해진다고 해요

옛날 청주에는 홍수가 자주 발생하여 백성들의 피해가 많았는데,

어느 점술가가 큰 돛대를 세워 놓으면 이 지역이 배의 형상이 되어 재난을 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일러주었어요.

그 말을 들은 사람들이 돛대 구실을 하는 당간을 세워 놓자, 이후로는 홍수가 지지 않았다고 해요.

이 때부터 청주를 주성이라 불렀다고 하네요







철당간, 어떠세요

조금 더 자세히 알고나니 더욱 소중하게 다뤄줘야 한다는 생각이 들지 않나요?

 

청주시에서는 정기적으로 문화재보수 전문업체에 의뢰하여

용두사지철당간의 안전점검 및 방충, 방부 등의 특수처리를 하여 더 이상 훼손되지 않도록 해준다고 해요

 

여러분도 우리의 문화재, 우리만의 문화재를 지키는데 마음을 더해보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성안동 | 용두사지철당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청주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