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청주 기적의도서관을 다녀왔는데요,

기적의도서관은 청주시에 도서관이 부족하던 시절, 어린이들의 쉼터를 만들고 함께 책을 읽게 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도서관이에요. MBC <느낌표>라는 예능프로그램과 책 읽는 사회만들기 국민운동이라는 시민단체가 어린이도서관을 위한 기금을 모아 만들었다고 해요.



그래서인지 건물 외벽도 어린이들의 그림으로 꾸며져 있는데요, 개관 10주년을 맞이해 아이들과 함께 그린 타일이라고 해요. 역시 어린이들의 애정이 깃들어 있는 것 같죠?



건물 내부도 독특하게 생겼는데요, 건물 내부에 하얀 기둥들이 우뚝 서 있는데 나무처럼 쑥쑥 자라라는 뜻이라고 해요. , 바닥은 온돌바닥으로 만들어져 있어서 아이들이 자유롭게 책을 읽고 시간을 보낼 수 있어요. 저도 어린 시절에 왔으면 누워서 함께 책도 읽고 참 좋았을 것 같아요:)

 

요즘엔 청주시내 도서관들이 통합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서 어린이도서관에 굳이 회원 가입을 하지 않아도 이용할 수 있다고 해요. 매번 도서관마다 가입하는 것이 귀찮았는데 참 좋은 것 같아요!


청주기적의도서관은 다양한 프로그램으로도 유명한데요, 우선 어린이 천문우주 프로그램이 아주 인기를 끌었다고 해요. 도서관 건물 뒤편에 보이는 천체투영관에서 어린이들이 천체망원경으로 우주를 관측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 천체투영관은 2004년에 시작된 어린이 천문우주 프로그램이 관심을 받자 2007년에 청주시에서 지어준 것이라고 해요. 지금도 금요일이나 주말에 견학 프로그램을 운영 하고 있어요.




그리고 두 번째로는 스스로 도서관을 꾸미는 어린이 사서단을 꼽을 수 있어요. 어린이들이 직접 사서가 되어 도서관을 돌보는 것인데요, 어린이들의 주인의식을 높일 수 있어서 좋은 프로그램 같아요. 어린이들이 직접 관리하는 서가도 있고, 도서관 예절에 대한 안내 책자도 스스로 만들어 비치해 두었답니다. 삐뚤빼뚤한 글씨로 주의사항을 적어 둔 게 참 귀엽죠?

그리고 자신보다 어린 아이들을 위해 책을 읽어주기도 한다니, 아이들이 도서관을 통해 서로 교류하는 모습이 참 인상 깊었어요.




, ‘무한상상실이라는 어린이들을 위한 체험 공간도 존재한답니다. 저도 어릴 때 이런 곳이 있었으면 참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새삼 들었어요. 도서관 뒤뜰에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어요. 제가 갔을 땐 아이들은 없었지만 아이들이 찾아오면 맨발로 뛰어놀아도 될 정도로 잔디가 잘 깔려 있더라고요.




작은 도서관이지만 요모조모 어린이들을 위한 프로그램이 가득한 알찬 도서관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제가 아직 어린이라면 어린이 사서단에 꼭 참여해 보고 싶더라구요. 이 근처에 사는 분이라면 자녀분과 함께 도서관을 찾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10월에는 다양한 작가와의 만남 프로그램도 준비돼 있으니 참고하세요!

 

참고: 기적의도서관홈페이지(http://www.cjmiraclelib.com/)







Posted by 청주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